닫기
초등 교과연계 추천목록 청소년 주제별 추천도서 목록

[카드 뉴스] 우리 반 채무 관계

작성자
책씨앗
작성일
2021-03-24 10:18:02

친구 사이에 돈 문제로 곤란한 일이 생긴 어린이들에게 김선정 작가가 전하는 빛나는 메시지

우리 반 채무 관계





[책 소개]
우리 반 채무 관계를 합리적으로 정리하기 위한 규칙,
‘우리 사이, 오백 원!’

찬수는 오백 원 더 얹어서 주겠다는 시원이의 말에 준비물 사야 할 돈을 시원이에게 빌려줍니다. 그런데 약속한 날이 다 되었는데도 시원이는 찬수가 빌려준 돈을 돌려주지 않습니다. 혼자 끙끙 앓던 찬수는 친구 형식이에게 이 일을 털어놓으면서, 형식이도 친구 사이에 돈 때문에 곤란한 일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둘은 이 일을 선생님에게 알리고, 마룡 초등학교 3학년 3반 아이들은 ‘채무 관계를 합리적으로 정리하기 위한 규칙 만들기 회의’를 하게 됩니다. 

아이들은 친구 사이에 생긴 채무 관계를 어떻게 풀어나갈까요? 이야기 속 아이들은 격론을 벌인 끝에 안 사 준다고 하는 친구한테는 사 달라고 조르지 않기, 친구에게 뭘 사 줄 때는 딱 오백 원어치만 사 주기, 친구에게 돈을 빌렸을 때는 삼 일 안에 갚기 등의 규칙을 정합니다. 과연 무슨 근거로 이런 규칙을 정하게 된 걸까요? 사정을 알고 나면 무릎을 탁 치며 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되지 않을까요? “우리 사이, 오백 원!”을 외치면서 말입니다.

사람은 혼자일 때보다 여럿이 함께일 때
더 좋은 방법을 찾아내고, 더 좋은 사람이 되려 합니다
『우리 반 채무 관계』는 아이들 사이에 생긴 돈 문제를 소재로, 사람과 사람 사이에 생기기 마련인 문제 상황을 어떻게 하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갈지 진지하게 생각해 보게 하는 이야기입니다. 한국 아동문학에서 가장 낯선 ‘돈’을 소재로 한 이 이야기가 이토록 생생하고 지금 우리 사회에 유효한 것은, 현실에서 건져 올린 이야기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어린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었음직한 일이어서 책장을 펼치자마자 빠르게 몰입하게 되고, 상냥함과 천진함을 지닌 이야기 속 아이들의 현명함에 절로 환호하게 됩니다. 아이들은 “괜찮아. 오백 원인데 뭐!”라는 한마디 말로 문제의 본질을 꿰뚫고 해결하는 혜안을 보여 줍니다. 현실에 발붙인 서사와 흥미로운 전개에 그치지 않고 어른도 고개를 주억거리게 만드는 깊은 사유가 녹아 있는 작품입니다. 

“학교에 있을 때 교실에서 생긴 여러 가지 일들은 어린이들과 의논해서 해결했습니다. 1학년부터 6학년까지 자신들의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누지 못하는 어린이들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중략) 이 이야기는 어린이들과 했던 많은 회의 중에서 건진 이야기입니다. 어린이들과 회의를 하면서 믿게 되었습니다. 사람은 혼자일 때보다 여럿이 함께일 때 더 좋은 방법을 찾아낸다는 것을, 그리고 더 좋은 사람이 되려 한다는 것을요.”

작가의 말처럼 이 이야기를 읽은 아이들 마음에 ‘머리를 맞대면 더 좋은 생각을 떠올릴 수 있다는 믿음’이 자라길 바랍니다.

배움의 유일한 증거는 변화!
아이들의 마음과 행동의 변화를 목격하는 즐거움
이 작품은 오랫동안 초등학교 교사로 일했던 작가가 교사로서의 시간을 매듭짓고 발표하는 첫 작품이기도 합니다. 작가는 “어린이들과 이야기할 기회가 많은 직업을 가진 덕에 재미있는 일, 고개를 끄덕이는 일, 어이없는 일 들이 참 많았어요. 그런데 일일이 다 적어 놓지 못하고 시간을 보내서 무척 아쉽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작품 면면에 작가의 교사로서의 정체성이 진하게 묻어 있는 건 이런 아쉬운 마음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작가는 배움의 유일한 증거는 변화이고, 변하지 않으면 제대로 배웠다고 할 수 없다고 작품 곳곳에서 말하고 있습니다. 그림을 그린 우지현 작가는 이런 인물들의 마음과 행동의 변화를 네 컷 만화 형식으로 더욱 선명하게 드러내, 아이들이 어떻게 배우고 성장하는지를 보여 주고요. 아이들의 마음과 행동이 어떤 과정을 통해 어떻게 변했는지 목격하는 즐거움이 책장을 덮은 뒤에도 긴 여운을 남깁니다. 아이들이 모두 떠난 뒤 마룡문구 앞 풍경처럼 말입니다.

[저자 소개]
글 김선정
오랫동안 아이들을 학교에서 만났습니다. 이제 학교 밖 세상에서 다른 많은 것들을 만나 보려고 합니다. 《최기봉을 찾아라》 《방학 탐구 생활》 《멧돼지가 살던 별》 《세상에 없는 가게》를 썼습니다. 
어린이들과 이야기할 기회가 많은 직업을 가진 덕에 재미있는 일, 고개를 끄덕이는 일, 어이없는 일 들이 참 많았어요. 그런데 일일이 다 적어 놓지 못하고 시간을 보내서 무척 아쉽습니다. 그때는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이야기들이 너무 많고 정신이 없었거든요. 이제 찬찬히 생각하며 잘 적어 보려 합니다. 좋은 이야기가 이렇게 책이 되는 건 언제나 신나고 멋진 일입니다. 이 이야기가 기어코 동화로 탄생하도록 열심히 부채질을 해 준 이들 모두 정말 고맙습니다. 

그림 우지현
북한산 아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숲과 도서관을 좋아하고, 날마다 그림을 그리며 살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걸었어》 《울보 바위》 《내가 태어난 숲》 《느릿느릿 도서관》이 있고, 그린 책으로 《수학 도깨비》 《아빠와 함께 걷는 문학 길》 《매일매일 힘을 주는 말》 《마고할미네 가마솥》 《위기일발 지구를 구한 감동의 환경 운동가들》 《송곳니의 법칙》 등이 있습니다.
사고 싶은 게 있는데 돈이 조금 모자랄 때가 있지요. 그때 옆에서 친구가 돈을 빌려주면 무척 고마울 것 같아요. 물론 고마운 만큼 잊지 않고 빨리 갚아야겠죠. 마룡 초등학교 3학년 3반 어린이들의 교실에 초대받아 깔끔한 채무 관계에 대한 규칙도 배우고 친구들의 일과를 만화로 그릴 수 있어서 재밌었어요. 아, 어쩐지 슬러시가 먹고 싶어지는데요. 우리 동네 문방구로 슬슬 나가 볼까 봐요.

관련 도서

엑셀 다운로드
등록

전체 댓글 [0개]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