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하지 않다 - 90년대생들이 정말 원하는 것

책 소개

한 사회와 한 시대의 성격을 결정하는 건 결국 20대들이다. 그들이 어떤 가치관과 행동방식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 그 사회 전체의 미래가 결정된다. 사회, 정치, 문화, 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90년대생들을 이해하려고 애쓰고 있다. 그들은 과연 어떤 가치관과 행동방식을 갖고 있는가. 그들은 무엇을 원하는가.

이기주의, 혐오주의, 경쟁주의로 오해되는 90년대생들. 기성세대의 관점에서 벗어나 변화의 관점에서 이들을 보자. 팩트주의, 중립주의, 평등주의를 바탕으로 이들을 원하는 ‘새로운 공정함의 기준’이 무엇인지 이해하자. 이들의 욕망이 어떻게 움직이고 있으며, 어떻게 해결될 수 있는지 제대로 관찰하자.

90년대생들의 겉모습을 뚫고, 그들이 놓인 구조의 핵심을 촘촘하게 파헤친 책이다. 기존 세대론의 한계를 넘는 과감한 제안을 말한다. 90년대생들이 원하는 6가지 공정함과 혼돈의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필요한 6가지 삶의 무기를 알려주는 책. 달라진 세대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달라진 시대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과 같다. 이 책은 우리 사회의 내일을 이해하기 위해 꼭 필요한 지침서이다.

목차

추천의 말
프롤로그_그들이 우리의 미래를 결정짓는다

1부. 달라진 세대, 달라진 시대

1. 자격이 없는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
내 꿈을 이루려면 몇 점이 필요한가│공정세대의 탄생│무임승차하지 마라│적극적으로 분노를 표현하는 세대

2. ‘돈도 실력인 사회’는 공정하지 않다
아버지가 누구인지 묻지 마라│나쁜 놈과 위선자 사이│엄청난 변화의 가능성을 목격한 이들│‘세습사회’라는 고전적 사회에 던져진 세대│왜 이들은 너나 할것 없이 정치 덕후인가│노력할 수 있는 사회부터 만들라

3. 사회의 책임을 개인에게 묻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
눈을 낮추면 감당할 수 있으십니까│젊은 세대는 왜 억울해하는가│90년대생들은 어떤 세상에서 자라났나│평등의식이 가장 높은 세대│일방의 희생을 당연시하지 마라

4. 바닥은 놔두고, 천장만 없애려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
배려와 지원은 어디에 필요한가│밑바닥에 대한 젊은 세대의 공포│사랑에도 밑바닥이 있다│남녀 모두 각자의 이유로 가부장제를 싫어한다│최종 보스는 누구인가

5. 자신도 지키지 못할 것을, 남에게 강요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
한 사람의 삶이 전체의 삶만큼 중요하다면│내가 하면 로맨스│왜 제가 함께 책임을 져야 하죠?│ 엘리트는 필요 없다

6. 개인적인 것에 올바름을 묻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
‘나쁜 개인’에 주목하는 사회│우리는 생각이 없는 사람들이 아닙니다│공적인 것에만 올바름을 물어라│캡틴아메리카가 말해주는 것

2부. 어떻게 나를 지킬 것인가

1. 누가 더 불쌍한 피해자인지 경쟁하지 말자
고통과 불행을 비교하는 것은 무의미하다│야! 너도? 야! 나도!│친구 만들기의 정치│다수가 나의 편에 설 수 있다는 희망을 잃지 말자

2. 실제 세계에 집중하자
허상과 싸우지 말자│힙통령은 탄핵되지 않는다│행동할 준비가 되어 있는 세대│이들의 지지를 받지 못하면 권력을 잡을 수 없다

3. 잘못하지 않은 일에 사과하지 말자
사과하기를 강요받는 세대│‘올바른 금기’란 없다│잘못한 것만 잘못했다고 해라│후진 선택지는 거부하자

4. 웃음이야말로 강력한 무기임을 명심하자
웃기면 웃으세요│그들이 진실로 두려워하는 것은 무엇일까│함께 웃을 때 함께 분노할 수 있다

5. 다른 점에 주목하기보다 같은 점을 발견하자
차이에 눈이 가는 건, 우리가 같기 때문│진짜 없애야 할 것을 없애자

6. 세상이 바뀔 수 있다고 믿자
우리가 이루어낸 대단함에 집중하자│자부심을 가질 때, 과감한 변화도 가능하다│소녀의 꿈과 소년의 야망이 만날 때│다수의 지지는 어떻게 얻을 수 있나│우리는 행복하게 살 자격이 있다

인용 및 참고문헌

저자소개

- 박원익
1987년생, 고려대학교 경제학 박사과정에 있으며, 현재 지자체 정책연구기관 연구원으로 있다. 다양한 사회적 이슈에 대한 글을 발표해왔으며, 청년세대를 대표하는 지식인으로 꼽힌다. 호원논집 우수상, 창작과비평 사회인문평론상 등을 수상하였다. 필명 박가분으로 알려져 있으며, 저서에 『일베의 사상』 『무엇이 정의인가』 (공저) 『포비아 페미니즘』 등 다수가 있다.


- 조윤호
1989년생, 매체비평전문지 《미디어오늘》 기자를 거쳐 현재 여론 전문조사기관에서 활동하고 있다. 서울시립대학교 국제관계학과를 나왔으며, 대학 시절부터 ‘조본좌’라는 필명으로 학생사회의 이슈를 주도했다. 저서에 뉴스에 대한 새로운 읽기 방식을 보여준 『나쁜 뉴스의 나라』를 비롯하여 『개념찬 청춘』 『프레임 대 프레임』 등 다수가 있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