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사랑을 위한 되풀이 (연말 에디션)

책 소개

창비시선 437권. 2010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뒤 기존의 시적 전통을 일거에 허무는 개성적인 발성으로 평단은 물론이고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황인찬 시인의 세번째 시집. 시인은 등단 2년 만에 펴낸 첫 시집 <구관조 씻기기>(민음사 2012)로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하고, 이어 두번째 시집 <희지의 세계>(민음사 2015)에서 '한국문학사와의 대결'이라는 패기를 보여주면서 동시대 시인 중 단연 돋보이는 주목을 받았다.

4년 만에 펴내는 이번 시집에서 시인은 한결 투명해진 서정의 진수를 마음껏 펼쳐 보인다. 일상을 세심하게 응시하며 삶의 가치와 존재의 의미를 환기하는 "차가운 정념으로 비워낸 시"(김현, 추천사)들이 깊은 울림을 남긴다. 

목차

제1부 이것은 영화가 아니지만
물가에 발을 담갔는데 생각보다 차가웠다 그러나 아무것도 해명된 것은 없다
생과 물
구곡
통영
무대의 생령
You are (not) alone
봉양
소 양 돼지 닭
그것은 간단한 절망이다 얄팍함의 하느님이다
부곡

제2부 놀 것 다 놀고 먹을 것 다 먹고 그다음에 사랑하는 시
이것이 나의 최선, 그것이 나의 최악
레몬그라스, 똠얌꿍의 재료
낮 동안의 일
식탁 위의 연설
여름 오후의 꿀 빨기
불가능한 경이
꽃과 고기
피리를 불자
죄송한 마음
침식암반
사랑과 자비
영원한 자연
현장
조건과 반응
피카레스크
감사하는 마음
이것이 나의 최악, 그것이 나의 최선

제3부 사랑을 위한 되풀이
오래된 미래
재생력
아카이브
사랑을 위한 되풀이
비역사
시계가 없는 주방
화면보호기로서의 자연
말을 잇지 못하는
깨물면 과즙이 흐르는
고딕
현관을 지나지 않고
생매장
떡을 치고도 남은 것들
그런 거 다 아는 거
너의 살은 푸르고
어두운 숲의 주변
보도와 타일
요가학원
레슨
더 많은 것들이 있다
빛은 어둠의 속도
아무 해도 끼치지 않는 말차
사랑과 영혼
소무의도 무의바다누리길
역치
청기가 오르지 않고
지난밤은 잘되지 않았다
우리의 시대는 다르다
그것은 가벼운 절망이다 지루함의 하느님이다
“내가 사랑한다고 말하면 다들 미안하다고 하더라”
부서져버린
남아 있는 나날

해설|조대한
인의 말 

저자소개

-황인찬

2010년 『현대문학』을 통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구관조 씻기기』 『희지의 세계』가 있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