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죽음을 거래하는 소녀들

책 소개

‘본리스머시’는 10대 소녀들로만 이루어져 있으며 그들과 대척점에서 맞서게 되거나 혹은 그들과 진한 연대와 유대를 형성하거나 때로 그들이 구원하는 이들 모두가 여성이다. 어두운 삶의 틀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치는 소녀들이 벌이는 극적인 모험과 마법 같은 이야기가 단지 상상의 세계에만 존재하지 않음을 짐작할 수 있다.

남자로 태어나면 수많은 미래가 펼쳐지지만 여자로 태어나면 꿈도, 하고 싶은 일도, 할 수 있는 일도 별로 없는 세상. 그런 세상에 모두가 두려워하고 누구나 필요로 하는 일을 하는 네 명의 소녀들이 있다. 프레이, 오비에, 주니퍼, 루나, 네 소녀는 사람들의 부탁을 받고 죽음을 거래하는 ‘본리스머시’, 즉 살기 위해 누군가를 끝없이 죽여야만 하는 소녀 전사들이다.

그러나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대상이 아닌 존중받는 존재가 되고픈 주인공 프레이의 희망은 갈수록 커져만 간다. 어느 날, 무차별적으로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가는 무시무시한 괴물 이야기를 듣게 된 프레이는 그를 무찌르고 밝은 세상으로 나아가리라 다짐하게 되는데……!

목차

목차가 없는 상품입니다.

저자소개

- 에이프릴 제너비브 투콜크
미국에서 태어나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독특한 상상력으로 신비로운 세계를 구축하며 인간 본연의 사랑과 구원, 연대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동안 써 온 작품들이 16개국에서 출판되어 전 세계 독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숲길을 걷고, 사람이 살지 않는 집을 탐험하고, 질 좋은 커피 마시는 일을 즐긴다.


- 홍수연
서울대학교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미국 플로리다주립대학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용감한 소녀들이 온다』, ‘본리스머시’ 시리즈 『죽음을 거래하는 소녀들』과 『복수를 맹세하는 소녀들』 등 우리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에게 꿈을 주고 위로를 건네는 책을 찾아 번역하고 있습니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