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안녕을 묻는 방식 - 양경언 평론집

책 소개

2011년 「현대문학」에 평론을 발표하며 비평활동을 시작한 이래 여러 문학의 현장에서 누구보다 활발하게 활동해온 평론가 양경언이 첫번째 평론집 <안녕을 묻는 방식>을 묶어냈다. 양경언은 '현장에서 문학이 할 일'을 제시하듯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2014년 9월 20일 광화문광장에서 시작하여 2019년 12월까지 65회째 자리를 이어가고 있는 '304낭독회'에서 일꾼으로 활동했고 2016년 SNS에서 공론화된 ‘#문단_내_성폭력’ 운동 때에도 적극적으로 연대했다.

이번 평론집의 제목 '안녕을 묻는 방식'은 2010년대 초반 대학가를 중심으로 퍼져나갔던 '안녕 대자보' 현상과 젊은 시인들의 시에서 드러나는 언어의 특징을 연결해서 살핀 '작은 것들의 정치성'에서 쓴 표현으로, 삶에서든 문학에서든 누군가의 곁으로 다가가 안부를 묻는 일이 여전히 중요하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다.

한편 이 책에 실린 '비평이 왜 중요한가'는 "촛불 이후 한국문학의 현장에서 비평이 해야 할 역할을 뚝심 있게 강조했다"라는 평을 들으며 2019년 제37회 신동엽문학상을 수상했다.

목차

책머리에

|제1부| 이제 되었다니. 그럴 리가
작은 것들의 정치성: 2010년대 시가 ‘안녕’을 묻는 방식 / 나는 거기에 있지 않다 / 이제 되었다니. 그럴 리가 / 최근 시에 나타난 젠더 ‘하기’(doing)와 ‘허물기’(undoing)에 대하여 / Quizás, Quizás, Quizás: 시와 운율, 거기에서 비롯되는 감정에 대한 메모

|제2부| 싸움과 희망
눈먼 자들의 귀 열기: 세월호 이후, 작가들의 공동 작업에 대한 기록 / 책에는 없는 이야기들 / 불가능을 옹호할 권리 / 폭탄보다 시끄러운(Louder than bombs) / 싸움과 희망

|제3부| 비평이 왜 중요한가
비평이 왜 중요한가: 촛불 이후, 문학비평이 혁명을 의미화하는 방식 / 참된 치욕의 서사 혹은 거짓된 영광의 시: 김민정론 / 기쁨은 어떻게 오는가: 배수연의 『조이와의 키스』에 대하여 / 결정들: 이영주 시에 관한 소고 / 누구에게 이것을 바칠까? (1) / 퍼포먼스 김승일: 김승일의 시를 생각함 / 그러니까 원더풀, 원더풀한 절망: 서효인의 시를 읽다 / 누구에게 이것을 바칠까? (2) / 쓴(bitter) 시를 쓰다: 다시, 김민정의 시를 꺼내 읽는다

|제4부| 허물기, 짓기
검은 새 한마리가 적막한 달을 향해 난다: 허수경의 시를 읽다 / 삶다움의 가능성을 믿는 시: 시가 전망을 그리는 방식에 대하여 / 36.5도의 노래: 유병록의 『목숨이 두근거릴 때마다』에 대하여 / 현재를 살다: 신용목의 시를 읽다 / 무엇이 거기에 있는가: 함기석의 시를 읽다 / 어째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이영광의 『나무는 간다』에 대하여 / ㄹ의 경우(輕雨): 신영배의 『물속의 피아노』에 대하여 / 큰 소리로, 훗!: 유계영의 『온갖 것들의 낮』에 대하여 / 빛을 믿어도 되나

발표지면 / 찾아보기

저자소개

- 양경언
1985년 제주에서 태어났다. 이화여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서강대 국문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2011년 『현대문학』에 평론 「참된 치욕의 서사 혹은 거짓된 영광의 시―김민정론」을 발표하며 비평활동을 시작했다. 2019년 신동엽문학상을 받았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