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수상한 글자를 만나다 - 세종 대왕 편 <역사의 한 순간> 시리즈 1

책 소개

 

낯선 곳, 알 수 없는 시간, 이상한 장면과 마주하다!

집으로 가는 지름길을 찾아 초록 문으로 들어선 주인공 이돌. 그렇게 내디딘 한 발자국이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모험으로 이어질 줄은 꿈에도 몰랐어요.  이돌은 그렇게 낯선 곳, 알 수 없는 시간에 도착해 우리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사건의 한 장면을 마주합니다. 이돌과 함께 낯선 곳, 알 수 없는 시간으로 여행을 떠나 보아요.

 

이돌의 첫 번째 여행

이돌이 초록 문을 지나 마주한 것은 낯설고 이상한 거리, 조선의 한양이었어요. 시간은 세종 대왕이 한글을 만들어 세상에 내놓기 10여 년 전. 그곳에서 이돌은 왠지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사내아이를 만나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세종의 둘째 왕자 수양 대군이었죠. 대군은 세종 대왕이 한글을 만들 때 옆에서 열심히 도운 왕자예요. 그 시간, 대군 옆에는 최 교리라고 불리는 또 한 남자가 있었습니다. 무심코 한글 몇 자를 써 보이는 이돌을 매섭게 쳐다보는 최 교리의 눈빛이 뭔가 큰일을 벌일 것만 같아요. 결국 이돌은 대군을 따라 궁궐 안으로 들어서게 되고, 뜻밖에 놀라운 누군가를 만납니다…….

모든 것이 낯설고 두렵기만 한 이돌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요?

 

우리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 바로 그 순간으로 떠나다!

백성 누구나 읽고 쓸 수 있는 글자를 만들려던 그 순간, 단 열두 척의 배로 133척의 왜군을 무찌르던 위대한 역사의 그 순간, 하나 된 나라를 꿈꾸던 민족 지도자가 비극적 최후를 맞이하던 바로 그 순간…….

〈역사의 한 순간〉 시리즈를 읽으며 우리는 주인공 이돌과 함께 역사 속으로 시간 여행을 떠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시간은 우리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사건이 벌어지던 바로 그 순간이지요.

역사 여행이라고 해서 특별히 준비할 것은 없습니다. 한글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 수양 대군이 누구인지, 또 한글을 반대했던 사람들이 도대체 누구인지……, 아무것도 몰라도 괜찮습니다. 그냥 이돌과 함께 짧은 여행을 마치고 무사히 돌아오기만 하면 돼요.

〈역사의 한 순간〉 시리즈는 구체적인 역사 지식을 전달하려고 기획한 책이 아닙니다. 그래서 빼곡한 학습 정보도, 설명을 담은 부록도 찾아볼 수 없지요. 우리 역사 속의 커다란 발자취를 되짚어 단지 인물과 사건만으로 이야기를 엮어 오롯이 역사를 느끼게 하고 싶었습니다. 여행을 마치고 나서 숨가빴던 한 장면이 마음에 남기를 바라며 오랫동안 준비해서 출간한 역사 동화입니다. 

책을 덮고 떠오르는 순간이 있다면, 그게 바로 우리가 기억하고 지켜야 할 새로운 역사가 될 것입니다.

 

역사의 한 순간 시리즈

1권 《수상한 글자를 만나다》_세종 대왕 편 I 김기정 글 I 장경혜 그림

세종 대왕은 왜 한글을 만들었을까? 그리고 한글 창제를 끝까지 막으려 했던 사람들은 도대체 누구였을까? 주인공 이돌이 초록 대문을 지나 도착한 시간은 세종이 한글을 창제하던 순간이었다. 그곳에서 한글 창제를 결사반대하는 최 교리와 맞닥뜨리는데…….

2권 《거대한 줄다리기》_이순신 편 I 김기정 글 I 장경혜 그림

단 열세 척의 배로 133척의 왜군을 무찔렀던 위대한 역사, 명량 대첩이 벌어졌던 바로 그 순간으로 역사 여행을 떠난 이돌. 알 수 없는 자객을 따돌리며 도착한 바닷가 작은 마을에서 겪은 일은 뜻밖에도 이상한 줄다리기 시합이었는데…….

3권 《네 발의 총소리》_김구 편 I 김기정 글 I 장경혜 그림

‘뭔가 빠뜨린 것 같은데……?’ 아쉬운 발걸음을 떼며 건물을 나서던 순간 들려온 네 발의 총소리! 눈빛이 매서운 남자를 피해 겨우 집으로 돌아왔지만 컴퓨터에서 마주한 역사적 사실에 이돌은 눈물을 멈추지 못하는데…….
 

목차

1. 초록문 -08
2. 아주 낯선 곳 -14
3. 오묘한 글자 -25
4. 궁궐 안으로 -35
5. 글자를 만드는 임금 -45
6. 수상한 그림자 -53
7. 돌아오다 -61
8. 역사의 한 순간 -66

저자소개

- 김기정
1969년 충복 옥천에서 나고 자랐습니다. 대학에서 문학을 공부했고 출판사에서 편집 일도 했습니다. 2002년 《바나나가 뭐예유?》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야, 그림 속으로 들어가 보자!》 《장승 벌타령》 《박각시와 주락시》 《비야 비야 오너라》 《금두껍의 첫 수업》?〈명탐정 두덕 씨〉 등이 있습니다.


- 장경혜
1976년 서울에서 태어나 국어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그림을 그리는 시간이 가장 행복하게 느껴져서 화가가 되었습니다. 이번 작품을 그리는 동안 낯선 곳에 놓인 또이를 위로해 주고 싶었는데 도리어 제가 또이의 모험 속에서 위로를 받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린 책으로 『둥근 해가 떴습니다』 『침 묻은 구슬 사탕』 『똥배 보배』 『동화 쓰는 고양이 똥꼬』 등이 있습니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