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재난의 세계사 - 미래의 자연재해에 맞서기 위한 과거로부터의 교훈

책 소개

현대사회는 고도로 도시화되고 복잡한 기술에 의존하고 있는 탓에 갈수록 재난에 취약해져 가고 있다. 언제 닥쳐올지 모르는 자연재해, 우리는 어떻게 대비해야 할까? <재난의 세계사>는 베수비오산 분화로 멸망한 폼페이부터 2011년 일본 도호쿠 지진까지, 오늘날 우리가 돌이켜보아야 할 역사 속 대표적인 재난 11개를 소개한다.

자연재해에 대한 과학적인 지식과 정보는 물론, 극한상황을 맞닥뜨린 사람들과 사회가 어떻게 반응하고 또 맞섰는지, 그리고 우리는 어떻게 미래의 재난에 대비해야 할지를 담은 <재난의 세계사>는 모두가 읽어봐야 할 흥미로운 역사책이자 위기 대응 매뉴얼이다.

목차

들어가며

1
하늘에서 유황과 불이 쏟아지다
기원후 79년, 로마제국 / 베수비오산 분화

2
죽은 자는 묻고 산 자는 먹여라
1755년, 포르투갈 / 리스본 지진

3
전 지구적인 재난
1783년, 아이슬란드 / 라키산 분화

4
왜 우리는 재난을 망각하는가
1861~1862년, 미국 / 캘리포니아주 홍수

5
단층 찾기, 희생양 찾기
1923년, 일본 / 간토 지진

6
홍수가 드러낸 사회의 어둠
1927년, 미국 / 미시시피강 홍수

7
정치와 재난의 상관관계
1976년, 중국 / 탕산 지진

8
재난에는 국경이 없다
2004년, 인도양 / 남아시아 지진

9
실패에서 배워야 하는 것들
2005년, 미국 / 허리케인 카트리나

10
과학은 재난에 책임을 져야 할까
2009년, 이탈리아 / 라퀼라 지진

11
상처를 딛고 일어서는 법
2011년, 일본 / 도호쿠 지진

12
미래의 재난에 대비하기
머지않은 미래, 미국 / 샌앤드리어스단층 지진

감사의 말

참고문헌

저자소개

- 루시 존스
브라운대학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메사추세츠공과대학에서 지질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1984년부터 캘리포니아공과대학 지진학연구소의 연구교수로 있다. 2016년까지 33년 동안 미국지질조사국 소속의 지진학자였고, 미국지질조사국의 위험 감소 과학자문위원을 역임했다. 미국 전역의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한 ‘위험 감소를 위한 과학 활용’ 프로젝트를 이끌었으며, 미국 최초의 지진 대비 대규모 훈련인 ‘셰이크아웃’ 시나리오를 만들었다. 남부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으며,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지식과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 권예리
미국 캘리포니아대학에서 물리학을, 서울대학교에서 약학을 공부했다. 어릴 적부터 글자로 적힌 모든 것을 좋아했고 새로운 언어가 열어주는 낯선 세계에 매료되었다. 미국에서 11년간 거주하면서 도서관과 서점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고, 그때 다양한 분야의 좋은 책을 더 많은 사람에게 소개하고픈 마음을 품었다. 《발밑의 미생물 몸속의 미생물》, 《은밀하고 위대한 식물의 감각법》, 《사라진 여성 과학자들》, 《끌림의 과학》 등을 옮겼다. 실생활에서 자주 접하는 약에 관한 책을 쓰는 중이다.


- 홍태경
서울대학교에서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고, 호주국립대학에서 지진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기상청 정책자문위원, 원자력안전재단 이사를 역임했으며, 대한지질학회 젊은지질학자상, 한국과학기자협회 올해의 과학자상을 수상했다. 2020년 현재 연세대학교 지구시스템과학과에 재직 중이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