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초등 교과연계 추천목록 청소년 주제별 추천도서 목록
가슴 뛰는 소설 - 사랑이 움직이는 순간
  • 저 자
    최진영, 박상영, 최민석, 이지민, 정세랑, 백수린, 권여선, 홍희정, 황정은 (지은이),
    출판사
    창비교육
    발행일
    2020-08-21
    정 가
    16,000원
    출판정보
    반양장본 / 328 페이지 / x / ISBN 9791165700171

책 소개

사춘기에 들어선 10대의 첫사랑부터 실패와 좌절을 겪은 20대의 연애, 70대 노년에 찾아온 사랑하는 마음, 죽음 이후에도 이어지는 사랑 등 사랑을 주제로 한 소설 9편을 엮어 만든 <가슴 뛰는 소설 : 사랑이 움직이는 순간>. 최진영, 박상영, 최민석, 이지민, 정세랑, 백수린, 권여선, 홍희정, 황정은 등 이름만으로도 독자에게 신뢰를 주는 작가들이 인생에 불현듯 다가오는 사랑의 순간을 그린 단편 소설을 실었다.

목차

머리말 ㅇ 사랑이 무엇인지 알 수 없어서

최진영 ㅇ 첫사랑
박상영 ㅇ 햄릿 어떠세요?
최민석 ㅇ “괜찮아, 니 털쯤은”
이지민 ㅇ 그 남자는 나에게 바래다 달라고 한다
정세랑 ㅇ 웨딩드레스 44
백수린 ㅇ 폭설
권여선 ㅇ 봄밤
홍희정 ㅇ 앓던 모든 것
황정은 ㅇ 대니 드비토

해설 ㅇ 사랑의 순간들

저자소개

- 권여선
1996년 장편소설 『푸르른 틈새』로 제2회 상상문학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소설집 『처녀치마』 『분홍 리본의 시절』 『내 정원의 붉은 열매』 『비자나무 숲』 『안녕 주정뱅이』, 장편소설 『레가토』 『토우의 집』 『레몬』, 산문집 『오늘 뭐 먹지?』가 있다. 오영수문학상, 이상문학상, 한국일보문학상, 동리문학상, 동인문학상, 이효석문학상을 수상했다.


- 이지민
2000년 장편 소설 『모던보이: 망하거나 죽지 않고 살 수 있겠니』로 문학동네작가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그 남자는 나에게 바래다 달라고 한다』, 장편 소설 『모던보이』, 『좌절 금지』, 『나와 마릴린』, 『청춘극한기』 등을 썼다.


- 최진영
2006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팽이』, 『겨울방학』, 장편 소설 『당신 옆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 『끝나지 않는 노래』, 『나는 왜 죽지 않았는가』, 『구의 증명』, 『해가 지는 곳으로』, 『이제야 언니에게』 등을 썼다. 신동엽문학상,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했다.


- 정세랑
2010년 《판타스틱》을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소설집 『옥상에서 만나요』 『목소리를 드릴게요』, 장편소설 『덧니가 보고 싶어』 『지구에서 한아뿐』 『이만큼 가까이』 『피프티 피플』 『보건교사 안은영』 『재인, 재욱, 재훈』『시선으로부터』가 있다.


- 최민석
소설가.때로는 에세이스트, 방송인, 뮤지션, 그리고 여행자.장편소설『능력자』『풍의 역사』『쿨한 여자』, 소설집『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미시시피 모기떼의 역습』, 에세이『베를린 일기』『꽈배기의 맛』『꽈배기의 멋』『피츠제럴드』 등을 썼다. 이 중 『베를린 일기』는 90일간의 베를린 체류기이며,『피츠제럴드』는 소설가 피츠제럴드의 생을 쫓아간 문학기행서다. 아울러 여행지 《론리플래닛》에 3년간 여행칼럼을 연재했다. 여행하며 쓰는 것을 삶의 일부분으로 여기고 있다.글쓰기 강의를 10년째 해왔으며, EBS 라디오 <오디오 천국>에서 ‘양심의 가책’이라는 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6·70년대 지방캠퍼스 록밴드 ‘시와 바람’에서 보컬로도 활동했다.


- 황정은
2005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단편 소설 「마더」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일곱시 삼십이분 코끼리열차』, 『파씨의 입문』, 『아무도 아닌』, 장편 소설 『百의 그림자』, 『야만적인 앨리스씨』, 『계속해보겠습니다』, 연작 소설 『디디의 우산』 등을 썼다. 한국일보문학상, 신동엽문학상, 대산문학상, 이효석문학상, 김유정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젊은작가상 대상 등을 수상했다.


- 홍희정
2008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우유의식」이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 소설 『시간 있으면 나 좀 좋아해줘』 등을 썼다. 문학동네작가상, 문지문학상을 수상했다.


- 백수린
2011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거짓말 연습」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폴링 인 폴』 『참담한 빛』, 중편소설 『친애하고, 친애하는』, 짧은소설 『오늘 밤은 사라지지 말아요』가 있다. 2015년, 2017년, 2019년 젊은작가상, 문지문학상, 이해조소설문학상, 현대문학상을 수상했다.


- 박상영
스물여섯 살 때 첫 직장에 들어간 이후 잡지사, 광고 대행사, 컨설팅 펌 등 다양한 업계에서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넘나들며 7년 동안 일했으나, 단 한 순간도 이곳이 내가 있을 곳이라는 확신을 가진 적은 없다. 노동은 숭고하며 직업은 생계유지 수단이자 자아실현의 장이라고 학습받고 자랐지만, 자아실현은커녕 회사살이가 개집살이라는 깨달음만을 얻은 후 퇴사를 꿈꿨다. 2016년 문학동네 신인상을 받으며 작가로 데뷔했을 때 더 이상의 출퇴근은 없을 줄 알았으나 생활고는 개선되지 않았고, 계속해서 회사를 다니며 글을 썼다. 현재는 그토록 염원하던 전업 작가로 살고 있다. 지은 책으로 소설집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 연작소설 《대도시의 사랑법》이 있으며 젊은작가상 대상, 허균문학작가상을 수상했다.


- 김동현
용인고 교사. 『땀 흘리는 소설』을 함께 엮었다.


- 김선산
화성반월고 교사. 『땀 흘리는 소설』, 『땀 흘리는 시』를 함께 엮었다.


- 김형태
경기과학고 교사. 『땀 흘리는 소설』을 함께 엮었다.


- 이혜연
수원영일중 교사. 『땀 흘리는 소설』을 함께 엮었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