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초등 교과연계 추천목록 청소년 주제별 추천도서 목록
남아 있는 날들은 모두가 내일

이 책의 분류

책 소개

걷는사람 시인선의 27번째 작품으로 안상학 시인의 <남아 있는 날들은 모두가 내일>이 출간되었다. <그 사람은 돌아오고 나는 거기 없었네> 이후 6년 만에 출간되는 신작 시집이다. 안상학 시인 특유의 고독과 서정으로 구성된 이번 시집은, 환갑을 목전에 둔 시인이 지금껏 살아온 자신의 생을 뒤돌아보며 관조한 세상에 대한 발화이다.

최원식 문학평론가는 추천사를 통해 “작위의 틈입을 허락지 않는 야생의 천진 같은 사람이요 꼭 그 사람 같은 시를 쓴다”고 말한다. 작위가 틈입하지 않은 시란 시인의 내밀함으로 쓰인 시라는 말과 같다.

“지나온 길은 내가 너무도 잘 아는 길/오늘은 더듬더듬 그 길을 되돌아가 본다”고 말하며 이순의 언저리에서 생을 관망한 「생명선에 서서」, “갈 수만 있다면 단 몇 시간만이라도/그동안 써 왔던 시들을 하나하나 지워 가며/내 삶의 가장 먼 그 북녘 거처로 돌아가고 싶습니다만”이라 말하며 다시 돌아가고 싶은 과거의 어느 순간을 그리워하는 「북녘 거처」가 특히 그렇다.

표제작인 「고비의 시간」에서는 “지나온 날들을 모두 어제라 부르는 곳”에서 “모든 지나간 날들과 아직 오지 않은 나날들을 어제와 내일로 셈하며” 내밀한 과거에 대해 사유한다.

목차

1부
바닥행
생명선에 서서
대서
북녘 거처
간고등어
안동식혜
헛제삿밥
언총言塚
빌뱅이 언덕 권정생
좌수左手 박창섭朴昌燮
입춘
간헐한 사랑

2부
푸른 물방울
몽골에서 쓰는 편지
고비의 시간
몽골 소년의 눈물
마두금에는 고비가 산다
착시
고비
상수리나무
먼 곳
정선행
범부채가 길을 가는 법
법주사

3부
비대칭 닮은꼴
기와 까치구멍집
화산도
행방불명
나는 그저 한남댁이올시다
꽃소식
언어절言語絶
리미오
고강호
중산간 지역
애기동백
4월 16일
촛불

4부
어떤 장례
마음의 방향
당신 안의 길
사직 이후
한로
두메양귀비
청담晴曇
발에게 베개를
독거
흔적
봄밤
소등
봄소식

발문
바닥으로부터 온 편지
- 양안다(시인)

저자소개

- 안상학
1962년 경북 안동에서 태어났다. 1988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 「1987年 11月의 新川」이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그대 무사한가』 『안동소주』 『오래된 엽서』 『아배 생각』 『그 사람은 돌아오고 나는 거기 없었네』 『안상학 시선』, 동시집 『지구를 운전하는 엄마』, 평전 『권종대-통일걷이를 꿈꾼 농투성이』, 시화집 『시의 꽃말을 읽다』를 펴냈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