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초등 교과연계 추천목록 청소년 주제별 추천도서 목록
나의 가련한 지배자 - 엄마와 딸, 엄마 됨에 관한 원망과 이해의 사적인 역사
  • 저 자
    이현주 (지은이)
    출판사
    코난북스
    발행일
    2020-12-21
    정 가
    15,000원
    출판정보
    KDC사회과학 미확인 / 260 페이지 / x / ISBN 9791188605163

책 소개

40대 후반 저자가 자신의 엄마, ‘엄마’라는 존재, 엄마와 딸이라는 관계에 대해 쓴 책이다. 엄마는 가정폭력의 피해자였다. 아버지가 시시때때로 가하는 폭력을 피해 네 자녀도 엄마와 도망쳐야 했다. 딸은 피해자이면서 엄마의 목격자였다. 그런 순간들이 쌓여 엄마와 딸은 단단히 엮였다. 딸은 영원히 엄마의 보호자로 남고자 했다.

그러나 저자는 몇 년 전 미국으로 떠났다. 엄마 때문이었다. 엄마는 긴긴 시간 지나치게 삶에 개입했다. 엄마에게서 거리를 두지 않으면 안 될 만큼 엄마와의 관계도, 저자 자신도 무너질 지경이 되었을 때, 상처와 원망을 동력으로 이 글을 쓰기 시작했다. 그리고 한 여성으로서, 인간으로서 엄마의 삶을 헤아리게 된 이야기로 이 책을 완성했다.

이제 칠순을 넘긴 엄마와 1970년생인 딸, 두 사람에게서 오래도록 이어지고 끊어진 관계를 담은 이 사적인 역사는 같은 시절을 통과한 이들이 공통분모로서 어떤 상처가 남았을지, 이들에게 엄마, 딸, 여성이란 어떤 의미로 자리매김했는지 살펴볼 계기가 될 것이다.

목차

들어가며 | ‘엄마’라는 상처

1부 엄마의 세계, 엄마라는 세계
엄마가 소녀였을 때
결혼, 다른 사람이 될 기회
엄마로부터 달아나기
가련한 엄마의 포로가 되어
사라지는 몸, 감춰지는 몸
엄마의 일, 고귀하거나 비천하거나
박완서 그리고 나혜석
엄마와 아내라는 이름 말고
엄마는 세계를 가족 안에 지었다
나를 사랑한, 아니 지배한
그레이스, 딜런, 케빈 그리고 그들의 엄마

2부 이제는 이해할 수 있을까
결혼 속으로 잡아끌었다가, 결혼 밖으로 떠밀었다가
엄마 됨의 권능과 무능
엄마와 딸, 양육의 공동체
엄마들만이 가지는 비밀
저 불은 누가 켠 걸까
자기 욕망에 솔직한 엄마들
엄마에게 받고 싶은 유일한 것
엄마가 사랑과 돌봄의 원천이라면
내가 나일 수 있을 때

나가며 | 엄마를 더 이상 ‘엄마’ 안에 가두지 않기 위해

저자소개

- 이현주
1970년 인천에서 태어나 자랐다.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생활 하는 내내 출판사를 직접 차려 책을 만들거나,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하거나, 방송과 잡지 등에 책을 소개했다. 이 책을 쓰기 시작한 것 또한 좋은 글을 찾으려고 글쓰기 강좌를 수강한 것이 계기가 되었다. 그러다 오래 마음속에 품은 엄마에 대한 이야기를 책으로 쓰기로 결심했다. 엄마 이야기는 동시에 그 엄마의 딸로 살아야 했던 이야기 그리고 매우 사적인 역사인 동시에 엄마와 딸이라는 관계를 둘러싼 아주 오랜 역사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지은 책으로 독자이자 편집자로서 삶을 담은 『읽는 삶, 만드는 삶』, 도시 곳곳에 자리한 동네 서점 이야기를 기록한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서점』이 있다. 지금은 미국 시애틀에서 가족들과 식당을 하고 있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