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초등 교과연계 추천목록 청소년 주제별 추천도서 목록
당신의 자리는 비워둘게요 - 영화가 끝나고 도착한 편지들
  • 저 자
    조해진, 김현 (지은이)
    출판사
    미디어창비
    발행일
    2020-12-28
    정 가
    15,000원
    출판정보
    KDC문학 반양장본 / 232 페이지 / x / ISBN 9791191248029

책 소개

타자에 대한 사려 깊은 시선으로 소설을 쓰는 조해진과 담대하고 힘 있는 시를 쓰는 김현이 함께 나눈 편지를 묶어 <당신의 자리는 비워둘게요>를 출간했다. 조해진과 김현은 10년 전 연대와 결집을 위해 소심한 각오를 나누며 처음 만났다. 차츰 일상의 안위를 묻고, 서로가 쓴 글을 응원하며 “머뭇거리는 우정”을 나눴다.

극장 속 1인용 좌석이 가장 평화로웠던 10대 시절을 지난 김현과 어느 한 시절을 영화를 통해 무사히 건널 수 있었던 조해진, 둘 사이에는 ‘영화’라는 공통분모가 있었다. 이 두 사람이 영화를 보고 서로를 떠올리며 쓴 편지는 자신도 모르게 잃어버린 사랑, 행복, 꿈, 믿음, 우정, 시절 등을 찾기 위한 항해의 기록이었다.

<당신의 자리는 비워둘게요> 속 등장 영화들은 소설가와 시인의 마음을 투과하고 나면 조금 더 특별한 의미로 다가온다. 「폴란드로 간 아이들」을 보며 조금씩 차오르던 슬픔이 경이로움으로 바뀌던 순간, 「인 디 아일」에 등장하는 인물 저마다의 비밀들이 자신과 다르지 않은 외로움의 결과라는 사실을 발견하는 순간.

패딩턴역에 홀로 남겨진 어린 곰에게 스스럼없이 다가가 다정한 얼굴을 내미는 「패딩턴」 속 배우의 얼굴을 보며 절로 열리는 마음을 느끼는 순간, 4월 16일마다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며 누군가의 이름을 기꺼이 불러주겠노라 새로이 다짐하게 되는 「생일」을 감상한 순간 등 둘이 나눈 편지 속에 겹겹이 쌓이는 의미들은 한 편의 영화를 좀 더 깊이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이끈다.

목차

프롤로그 영화는 편지처럼 편지는 영화처럼

1부 상영 시간표를 확인해주세요

그렇게, 우리는 가까스로 인간
겨울 예감
외로움도 번역이 되나요?
나의 얼굴과 너의 얼굴이 마주 보는 일
저토록 작고 연약한 생명 앞에서
바라보는 마음
환대하는 마음
같은 날은 다시 오지 않아요
Happy birthday dear our······
나는 살아 있습니다
마음이 동사와 일치하지 않을 때면
마음을 옮겨 나아갑니다
일하면 일할수록
능금 능금 능금 능금 능금 능금
이름이라는 첫인사
이야기 속에서 존재하는 것
같은 표정으로 같은 생각을
손가락을 움직여서, 씁니다
그렇게, 우리는 조금씩은 외계인
우리 삶이 영화가 된다면

2부 모모 님이라고 부를게요

우리 각자의 장국영
남겨진 것들을 위한 빛
여성이 여성을 구한다는 것
시라는 선생님
연애편지를 써본 적이 있나요?
사랑은 잠 못 이루는 밤
끝을 알고도 선택하는 마음이라면
답장을 기다립니다
추억 채집자의 임무
여름날의 추억

에필로그 허공의 영화관에서 만나요

동시 상영 중인 영화 목록

저자소개

- 조해진
2004년 『문예중앙』에 소설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천사들의 도시』 『목요일에 만나요』 『빛의 호위』, 장편소설 『로기완을 만났다』 『아무도 보지 못한 숲』 『여름을 지나가다』 『단순한 진심』 등을 펴냈다. 영화를 장면으로 기억하는 내게는 인생 영화가 딱 한 편 있지 않고, 대신 끊임없이 재생해보는 ‘장면들’이 있다. 지금까지 잊은 적 없고 앞으로도 잊고 싶지 않은 두 장면이 있는데, 슬픔이 차오를 때마다 내 마음 깊은 곳에서 잔잔하게 일렁이는 차이밍량 감독의 「애정만세」 엔딩 신과 언제라도 나를 웃게 해줄 수 있는 시드니 루멧 감독의 「허공에의 질주」 속 생일 파티 장면이다.


- 김현
2009년 『작가세계』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글로리홀』 『입술을 열면』 『호시절』, 산문집 『걱정 말고 다녀와』 『아무튼, 스웨터』 『질문 있습니다』 『당신의 슬픔을 훔칠게요』 『어른이라는 뜻밖의 일』 등을 펴냈다. 인생 영화를 꼽으라고 하면 항상 이 영화를 할지, 저 영화를 할지 머뭇거리게 된다. 내일 당신과 영화를 봐야 한다면 그 영화들 중에서 에드워드 양 감독의 「하나 그리고 둘」을 고르겠다. 감독은 이 영화를 두고 말했다. “관객들이 친구를 만났다고 생각하면 좋겠어요.”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