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초등 교과연계 추천목록 청소년 주제별 추천도서 목록
배꼽 빠진 황제
  • 저 자
    질 바움 (지은이), 세바스티앙 슈브레 (그림), 바람숲아이 (옮긴이)
    출판사
    봄개울
    발행일
    2021-02-22
    정 가
    14,000원
    출판정보
    KDC문학 양장본 / 40 페이지 / x / ISBN 9791190689168

책 소개

그림책봄 14권. 크고 힘센 나라의 황제 이야기답게 이 책은 커다란 판형에 컬러풀한 그림으로 채워져 있다. 동양의 어떤 나라 같기도 하고 서양의 어떤 나라 같기도 한, 웅장하고 화려한 황제의 궁궐이 배경이다. 얼마나 큰 궁궐인지는 인물과 궁궐이 함께 배치된 장면에서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 사진 찍기에 빠진 황제

옛날에 아주 크고 힘센 나라의 황제가 있었어요. 황제는 매주마다 작은 나라의 왕들에게 선물을 받았어요. 그러던 어느 날, 보잘것없는 작은 나라의 왕이 다리가 셋 달린 신기한 상자를 선물로 가져왔어요. "찰칵!" 별거 아닌 줄 알았던 이 상자는 바로 사진기였어요. 자기 사진을 본 황제는 만사를 제쳐 두고 사진만 찍어 댔어요. 셀카 찍기에 빠진 철부지 황제 이야기를 만나 보아요.

 

■ 무능한 정치인을 풍자한 가상의 역사 이야기

이 책은 마치 옛날에 실제로 일어났을 법한 역사적인 이야기를 기록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실제 역사 이야기가 아니라 사실처럼 느껴지도록 설정한 가상의 역사 이야기입니다.

이야기는 힘이 세고 큰 나라의 황제가 주변 작은 나라의 왕들에게 일주일에 한 번씩 선물을 받는 데서 시작합니다. 황제의 궁전은 선물로 받은 온갖 희귀한 동물과 귀한 보물로 넘쳐납니다. 반면 작은 나라들은 황제에게 선물을 바치기 위해 창고까지 샅샅이 뒤져야 하는 난처한 상황이었지요. 이것만 봐도 당시 황제가 지배하는 큰 나라가 얼마나 작은 나라들 위에 군림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황제는 보잘것없는 나라로부터 세 발 달린 사진기를 선물로 받습니다. 사진기가 무엇인지 몰랐던 황제는 처음에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오히려 별거 아닌 물건을 가져왔다며 작은 나라의 왕에게 화를 냈지요. 그런데 며칠 후에 황제에게 소포가 도착합니다. 소포를 뜯은 황제는 깜짝 놀랍니다. 그 속에는 세 발 달린 사진기에 찍힌 자기 사진이 들어 있었거든요.

사진에 찍힌 자기 모습이 너무나 멋져 보였던 황제는 그때부터 셀카 찍는 재미에 빠지고 맙니다. 아침에 눈을 뜨면서부터 밤에 잠들 때까지 잠시도 사진기를 손에서 놓지 않아요. 심지어 중요한 나랏일을 논의하는 자리에서도 황제는 자기 사진을 찍느라 정신이 없었죠. 사진이 자신을 돋보이고 존경스럽게 만들어 줄 거라고 믿었던 거예요. 그래서 커다란 사진 퍼즐 초상화까지 만들어 걸게 됩니다.

자, 황제가 중요한 일은 외면한 채 사진 찍기에만 빠졌으니, 나랏일은 어떻게 되겠어요? 당연히 여러 정책이 제대로 시행될 리 없고, 국민들도 편히 살 수 없겠지요? 불만이 가득 차오른 국민들은 나라를 제대로 돌보지 못한 황제를 벌주기 위해 궁궐로 쳐들어옵니다. 그 순간까지도 사진 찍기에 빠져 있던, 무능한 황제는 국민들에 의해 황제의 자리에서 쫓겨나고 맙니다.

그 결과 사진을 그렇게 열심히 찍어 댔던 황제의 사진은 흐릿하게 찍힌 엉덩이 사진 딱 한 장밖에는 남아 있는 않게 되었습니다. 셀카 찍기의 황제였지만, 정작 얼굴 사진 한 장 제대로 전해지지 않는 불행한 황제가 된 것이지요. 작가는 이런 아이러니한 상황을 통해, 무능한 지도자를 '배꼽 빠진 황제'라고 비웃으며 비판하고 있습니다.


 

목차

 

저자소개

- 질 바움
프랑스 대학교에서 수학을 공부했습니다. 알자스 지방에서 초등학교 선생님으로 일하면서 어린이책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2013년에 <나는 악어를 입양했어요>를 발표하면서 처음 작가가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 출간된 작품으로는 <할아버지의 시간이 지워져요>, <책으로 전쟁을 멈춘 남작>, <안녕, 판다!>, <자전거 타는 날> 등이 있습니다.


- 바람숲아이
프랑스 파리에서 지낼 때 프랑스 그림책의 독특한 매력에 빠져서 지금까지 소개하고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바람숲' 최지혜 작가는 강화도에 자리한 바람숲그림책도서관의 관장으로, <도서관 할아버지>를 비롯한 여러 그림책을 썼습니다. '아이' 권선영 작가는 <썬과 함께한 열한 번의 건축 수업>을 썼고, 건축가, 디자이너, 작가로 활동 중입니다. 바람숲아이로 옮긴 책으로는 <딴생각 중>, <나의 집>, <최고의 차>, <방귀를 조심해> 등이 있습니다.


- 세바스티앙 슈브레
프랑스 보르도 대학에서 조형 예술 석사 학위를 받은 뒤, 같은 대학에서 아동 삽화를 주제로 박사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2004년 <쥐와 코끼리>를 통해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기 시작했습니다. 구아슈, 아크릴, 수채 물감 등 다양한 재료로 그림을 그립니다. 그린 그림책으로는 <벽 속에 사는 아이>, <도시의 노래>, <엄마 로봇이 고장 났나 봐요!> 등이 있습니다.

관련 도서

관련 도서가 없습니다.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