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초등 교과연계 추천목록 청소년 주제별 추천도서 목록

    아몬드 (반양장) - 제10회 창비 청소년문학상 수상작

    작성자
    책씨앗

  • 미리보기
    손원평 (지은이) / 창비 / 2017-03-31 / 10,000원 / 236 페이지 / / ISBN 9788936456788

    읽기수준 중고등

    키워드 창비청소년문학상, 성장, 감정, 드라마, 공감

    수업차시 8

    연계 단원

추천의 말

‘또래에 비해 겁이 없고 침착한 아이’


막 걷기 시작한 어린 아이 윤재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울음을 터뜨리지 않는다. 아이라면 당연히 보여줘야 할 웃음과 눈물 역시 윤재의 엄마는 도통 볼 수 없다. 『아몬드』는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알렉시티미아를 앓고 있는 윤재의 성장 이야기가 담긴 소설이다.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지 못하는 윤재는 엄마의 가르침에 따라 마음속에 떠오르는 많은 의문들을 묻어두고 세상에 평범하게 녹아들기 위해 노력하지만, 곤이와 도라를 만나면서 타인과 소통하고 싶은 의지가 점차 생겨난다. 엄마와 할머니의 사고, 윤재를 새로운 세상으로 이끄는 곤이와의 만남, 처음으로 이성적 감정을 느끼게 해 준 도라와의 만남 등을 겪으면서 윤재는 한 걸음씩 나아가게 된다. 독자는 담담하게 풀어내는 윤재의 내면을 들여다보면서 이야기 속에 빠져들게 된다. 

 

감정표현불능증이 윤재의 것만이 아니라, 감정 불능의 시대가 된 현대 사회의 모습 아닐까. 공감 피로(compassion fatigue)에 사로잡혀 타인의 고통에 대해 무뎌진 현실을 작가는 예리하게 짚어내고 있다. 하지만 결국 울고 웃는 윤재의 얼굴을 통해 독자는 희망을 얻고 그래도 아직 살 만한 세상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윤재의 성장을 보면서 독자도 같이 기뻐하고, 슬퍼하면서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길 기대한다.

권장활동

1. 개인의 성장 계기 및 과정

외적 및 내적 갈등을 통해 윤재가 ‘성장’하는 과정에 초점을 두었다. 성장이란 신체적으로 크는 것뿐만 아니라 내면이 성숙해지는 과정까지 모두 포함하는 말이다. 소설 속에 나타나 있는 성장의 계기가 무엇인지, 여러 어려움에 부딪히면서 주인공이 어떤 고민을 하고 어떻게 극복하며 나아가는지 과정에 주목해 읽도록 지도하여 자신의 삶을 성찰할 수 있게 한다.

 

2. 인물 분석을 통한 자신의 삶 성찰

작품에는 여러 가지 문제로 고민하고 어려움을 겪으면서 성장하는 개성 있는 인물들이 등장한다. 각 인물들이 삶을 어떻게 대하는지 살펴봄으로써 다양한 삶의 모습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인물의 성장이 드러난 부분에 밑줄 치면서 읽기, 인물관계도 그리기, 인물이 삶을 대하는 자세 살펴보기, 윤재의 성장곡선 그리기 등 인물을 분석하는 활동을 통해 자신의 삶을 인물의 삶과 관련지어 성찰할 수 있도록 지도한다. 

상세

1차시 

읽기 전 활동

[활동1] 감정 단어 쓰기

[활동2] 공감 게임

 

2~3차시

읽기 중 활동

[활동1] 밑줄 치면서 읽기

 

4~8차시

읽기 후 활동

내용 이해

[활동1] 인물관계도 그리기

[활동2] 인물이 삶을 대하는 자세 살펴보기

 

적용

[활동3] 성장 곡선 그리기

[활동4] 성장의 의미 생각해 보기

[활동5] 성장 카드 만들기

 

창의융합

[활동6-1] 북트레일러 스토리보드 작성하기

[활동6-2] 북트레일러 공유하기

선생님이 작성하신 소중한 수업 자료입니다. 무단으로 편집하거나 원작자의 이름을 변경하지 말아주세요.

함께하면 좋은 프로그램

관련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이 책의 다른 수업

아몬드 (반양장) | 책씨앗 | 추천 (1) | ‘또래에 비해 겁이 없고 침착한 아이’  막 걷기 시작한 어린 아이 윤재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울음을 터뜨리지 않는다. 아이라면 당연히 보 여 줘야 할 웃음과 눈물 역시 윤재의 엄마는 도통 볼 수 없다. 『아몬드』는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알렉시 티미아’를 앓고 있는 윤재의 성장 이야기다.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지 못하는 윤재는 엄마의 가르침에 따라 마음속에 떠오르는 많은 의문들을 묻어 두고 세상에 평범하게 녹아들기 위해 노력하지만, 엄마의 가르침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그러던 중, 윤재는 곤이와 도라를 만나게 되면서 타인과 소통하고 싶은 의지가 싹트는 것을 느낀다. 엄마와 할머니의 사고, 자신을 새로운 세상으로 이끄는 곤이와의 만남, 처 음으로 이성적 감정을 느끼게 해 준 도라와의 만남 등을 겪으면서 윤재는 한 걸음씩 나아가게 된다. 독 자는 담담하게 풀어내는 윤재의 내면을 들여다보면서 이야기 속으로 빠져든다.  감정 표현 불능증은 윤재만의 것이 아니라, 감정 불능의 시대가 된 현대 사회의 모습 아닐까. 공감 피로(compassion fatigue)에 사로잡혀 타인의 고통에 대해 무뎌진 현실을 작가는 예리하게 짚어 내고 있다. 윤재는 자기 자신이 괴물이라고 생각하지만, 세상에는 더 큰 괴물이 도사리고 있고, 사람들이 각 자 그에 맞서 살아가야 한다는 것을 깨닫는다. 하지만 결국 울고 웃는 윤재의 얼굴을 통해 독자는 희망 을 얻고 그래도 아직 살 만한 세상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윤재의 성장을 보면서 독자도 같이 기뻐하고, 슬퍼하면서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