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가 책을 사랑하게 만드는 마법 같은

‘책 읽기 마중물’




아이들에게 친근하게 접근해서 자연스럽게 독서력을 키워주는 ‘책 읽기 마중물’ 시리즈가 1차분(2017년 9월)에 이어 2차분 5권이 (주)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이로써 아동 문학가 고(故) 김이구, 오세란 등이 기획 위원으로, 학교 현장의 교사들이 자문 위원으로 참여해서 2년여에 걸쳐 토론하고 다듬어 낸 결과물이 전 10권으로 완간되었다.


‘책 읽기 마중물’은 ‘책읽는사회문화재단’과 ‘학교도서관저널’이 함께한 ‘마중물독서운동’의 일환이자, 40여 년간 ‘창비아동문고’가 양서를 견지해 온 정신에 입각하여 기획한 결과물이다. 펌프에서 물을 끌어올릴 때 처음 부어 주는 마중물처럼, 더 깊이 있는 독서를 위해 독서의 시작에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유도하는 시리즈인 것이다.


지금의 학교와 가정에서의 어린이 독서 실태는 천차만별이고 아이들 사이의 격차 또한 심각한 수준이다. 일선 교육 현장의 많은 교사들 또한 책 읽기를 어려워하는 대다수의 학생들을 지도하기가 쉽지 않다고 호소한다. 취학한 아이들의 경우 읽기 능력에 큰 차이를 보이며 3~4학년용 책까지 읽는 학생이 있는가 하면 본 연령에 맞는 책마저 읽지 못하는 학생들도 꽤 있다는 것이다. 책 읽기를 꺼려하는 아이들에게는 무리한 독서 지도가 오히려 책을 멀리하게 만드는 결정적인 요인이 된다.


‘책 읽기 마중물’은 이러한 상황에 놓인 아이들로 하여금 쉽게 책을 좋아하게 도와주고 독서 근육을 탄탄하게 기르면서 성숙한 독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초를 다지는 독서 입문 시리즈이다. 누구나 쉽게 책 읽기에 재미를 붙이도록 함으로써 독서력 격차를 해소하고 책을 가까이하는 습관을 길러 내도록 해 주는 것이다.

 


골라 읽는 책 읽기, 꼬리를 무는 책 읽기의 시작
혼자 읽어도, 함께 읽어도 즐거운 책 읽기

 
 ‘책 읽기 마중물’은 기존에 없던 잡지형 단행본으로, 다양한 장르를 수록하여 처음부터 끝까지 순서대로 읽어야 하는 일반적인 책과는 달리, 중간부터 읽거나 먼저 보고 싶은 것부터 골라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책상에 앉아 바른 자세로 읽을 필요 없이 놀이처럼 언제든 편하게 즐기면 된다. 손이 가는 부분부터 띄엄띄엄 읽거나 친구나 가족들과 도란도란 모여 함께 문제를 내기도 하면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이렇게 ‘책 읽기 마중물’을 통해 어린이들은 책 읽기에 대한 흥미와 즐거움을 느끼고 능동적인 독서 습관을 기를 수 있다.


 또, 저학년 어린이도 쉽게 완독할 수 있도록 짤막한 작품들을 수록해 한 편의 글을 읽는 데 어려움이 없다. 한 편 한 편 완독해 나가다 보면 책 읽기에 대한 성취감과 자신감을 높일 수 있다. 성취감을 얻은 어린이들은 ‘마중물 책 탐험’ 꼭지를 통해 자연스럽게 다음 단계로 넘어가 좀 더 깊은 독서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책을 좋아하는 아이도, 책을 싫어하는 아이도 다 함께 모여 ‘책 읽기 마중물’을 즐기다 보면 어느새 책 읽는 재미에 흠뻑 빠지게 될 것이다.  
 

 


▶ 책 읽기 마중물 시리즈의 특징

1. 스스로 읽는 기쁨과 자신감
이 시리즈는 책을 읽으라고 강요만 하는 것이 아닌, 책 읽는 즐거움을 아이들이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아무런 대답을 요구하지 않고, 아이들이 책 속으로 풍덩 들어가 마음껏 활개를 펼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또한 다양한 읽을거리를 재미있고 짤막하게 제공하여 아이들이 스스로 책을 읽었다는 성취감을 맛보게 한다.

 

2. 도서 범위의 확장
성취감을 맛본 아이는 어느새 더 다양하고 더 깊은 내용의 책을 스스로 찾아가게 된다. ‘책 읽기 마중물’에 수록된 동시, 옛이야기, 동화, 논픽션 등을 읽고 나면 더 많은 내용이 궁금해져 그 글이 수록된 책을 찾아 읽게 될 것이다.

 

3. 골라 보는 재미
잡지형 단행본이라는 콘셉트는 이 책의 구성적 특징을 가장 잘 보여 준다. 속담 퀴즈, 만화, 옛이야기 등 여러 장르를 한 권에 담았으니 손이 가는 꼭지부터 읽으면 된다. 앉아서, 누워서, 교실에서, 놀이터에서, 친구와 함께, 부모님과 함께, 형제, 자매와 함께 등 그 어느 책보다 ‘편하게’ 읽고 돌려 읽을 수 있는 책이다.

 

4. 책과 함께하는 다양한 놀이
속담 퀴즈, 숨은그림찾기, 미로 찾기 등은 책을 멀리하는 아이도 즐기는 놀이이다. 비독자, 간헐적 독자 아이도 접근할 수 있도록 재미있고 호기심을 끌 수 있는 기획, 그에 따른 흥미진진한 그림을 배치했다. 또한 아이들이 좋아하고 쉽게 손이 갈 수 있는 만화 꼭지에는 일상생활 에피소드 등을 흥미롭게 다루었다.

 

5. 교과와 연계된 양질의 읽을거리
‘동시랑 놀자’ ‘재미있다! 옛이야기’ ‘열려라! 동화 나라’에서는 정서 함양은 물론 서사 문학을 통해 이야기의 재미, 감동을 느낄 수 있다. ‘떴다! 지식 탐험대’는 어려운 정보를 전하는 것이 아닌, 스토리를 통해 주위 세계의 다양한 면모를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는 꼭지이다. 교과와 연계된 필수적인 주제들을 다양한 방식으로 엮었으며, 아이들이 더욱 넓은 세상을 경험하게 해 줄 내용들만을 엄선해 실었다.

 


▶ 시리즈 구성(총 10권)

<1차분 1~5권(2017. 9. 20)>
‘출발’편 『봄이다, 달려!』
‘나’편 『나야, 나!』
‘가족’편 『우리 가족 만세!』
‘소풍’편 『야호, 소풍 가자!』
‘놀이’편 『우리 같이 놀자!』

 

<2차분 6~10권(2018. 2. 12)>
‘친구’편 『소중한 내 친구!』
‘자연’편 『숲으로 가자!』
‘상상’편 『상상 놀이는 즐거워!』
‘모험’편 『나도 할 수 있어!』
‘성장’편 『한 뼘 자랐네!』

 

 

▶ 추천사
책이랑 놀고 싶은 어린이 친구들, 여기 모여라. 책이랑 별로 안 친한 친구들도 여기 모여라. 여기로 모여 『책 읽기 마중물』 껴안고 키득키득 신나게 놀자. 눈은 반짝, 코는 벌름, 귀는 쫑긋, 입은 헤에, 생각은 번쩍, 상상력은 번쩍번쩍 쑥쑥, 기막히고 멋지게 우리 놀자! - 박성우 시인 아저씨(『아홉 살 마음 사전』 작가)

 

책을 펼치자마자 온통 눈과 마음을 빼앗기게 되는 마법 같은 책이 여기 있네요. 한번 잡으면 절대로 손에서 놓을 수 없을 거예요. 왜냐하면 책 속에서 신나는 일들 이 자석처럼 나를 끌어당기기 때문이랍니다. 예쁜 빛깔의 알록달록한 고리가 자꾸만 이어지는 것처럼 즐겁게 책을 읽게 되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될 거예요.- 임복순 선생님(서울양목초등학교 교사)

 

“찾았어요, 선생님.” “미로 찾기 또 하고 싶어요.” “수수께끼 낼 사람 여기, 여기 붙어라!”
『책 읽기 마중물』 시리즈는 아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습니다. 놀이처럼 즐거운 마중물 읽기는 아이와 책을 단숨에 연결하는 폭신폭신한 다리랍니다. ‘마중물과 함께 크는 아이’, 생각만 해도 행복해집니다.

- 최은경 선생님(경기군포초등학교 교사)

 

자신도 모르는 사이 책 읽는 즐거움에 빠져듭니다. 다양한 읽을거리와 재미있는 놀거리를 함께 제공해 책과 더욱 가까워지게 하고, 한 단계 더 나아가 깊이 있는 독서를 하게 도와줍니다.  - 한기호 소장(학교도서관저널)

 

아이들의 손에 꼭 쥐여 주고 싶습니다.책을 놀이처럼 시작하고 접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서로서는 다양한 밥상 같은 책입니다. -  차주은 사서(김해부곡초등학교)

관련 도서 엑셀 다운로드
등록

전체 댓글 [0개]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 글 다음 글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