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네 살 허벽이의 일기로 만나는 생생한 청소년 이야기

[어쩌면 좋아 열네 살]

 

 

 

열네 살 허벽이 중2가 되어 1년 동안 꼬박 써내려간 일기에서
청소년 특유의 익살맞고 발랄한 삶을 만나게 된다

 

열네 살, 혹은 중2는 청소년들이 사춘기를 가장 심하게 겪는 시기일 것이다. 뭘 해도 어설퍼서 걱정되고, 새로운 경험들을 해서 설레는 일이 많으니 열네 살 청소년들을 두고 어른들은 ‘중2병’에 걸렸다며 문제아 취급을 하곤 한다. 물론 이 나이 때에는 이성이나 감성보다는 몸속 호르몬의 지배를 상당히 많이 받게 되지만, 그들만의 순수함으로 가꿔 나가는 꿈이 있고 사랑이 있고 우정이 있다.


별숲에서 출간한 《어쩌면 좋아 열네 살》은 열네 살이 된 허벽이 중2가 되어 1년 동안 겪은 일들을 하루도 빠짐없이 꼬박꼬박 일기로 기록한 청소년 소설이다. 청소년들은 자신과 같거나 비슷한 또래의 청소년이 어떤 생각과 어떤 경험을 하며 살아가고 있는지 몹시 궁금할 것이다. 또한 어른들은 지금 시대를 살아가는 청소년의 마음을 알고 싶을 것이다. 이 책은 일기체 형식으로 쓰여 있어서 생생한 현실감이 느껴지며, 청소년과 어른들의 궁금함을 충족시킬 내밀함을 갖고 있다. 남의 일기를 몰래 훔쳐보듯 이 책을 읽다 보면 엉뚱하지만 익살맞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열네 살 허벽의 매력에 푹 빠져들게 된다.


이 책에서는 다문화 가정, 왕따, 학교 폭력, 실업, 외국인 노동자 등의 사회 문제들을 중2의 시각에서 다루고 있다. 하지만 어른들의 기준에 합당하거나 적당하다고 여겨지는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는다. 대신 날마다 일기를 쓰며 자신의 삶에 충실하려고 노력하며 스스로 이런 사회 문제의 답을 찾아나가려고 애쓴다. 그렇다고 이 작품이 사회 문제를 중심으로 다루고 있는 작품은 아니다. 오히려 사회 문제는 부차적으로 다루어지고, 청소년 특유의 순수한 마음으로 주변 사람들과 소통하는 발랄함이 작품의 중심을 이루고 있다. 사춘기를 겪는 열네 살 소년 허벽의 발랄한 사랑 이야기이며, 세상의 편견을 어떻게 극복해 나가는가에 대한 이야기인 것이다.


이 책은 신인작가 정병진 씨가 세상에 내놓는 자신의 첫 번째 소설책이다. 대학 졸업 후 사회에서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일하다가 도쿄 출장 중에 동일본 대지진을 겪으며 죽음의 순간을 경험했다고 한다. 이후 오랫동안 바라던 작가의 삶을 살고자 직장을 그만두고 전업작가의 길을 선택했다. 《어쩌면 좋아 열네 살》은 초고에서 백 번도 넘게 고치고 고쳐 완성한 그의 피땀이 배어든 노력의 결과물이다. 원하지 않는 일을 하다 죽음의 순간을 경험한 후 써내려간 이 작품에는 현실의 구속에서 자유롭고 싶어하는 정병진 씨의 꿈과 희망이 진하게 배어 있다. 그렇다고 이 작품의 내용이 심각하거나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하지 마시길! 책장을 넘길 때마다 펼쳐지는 우스꽝스럽고 재치있는 너스레는 독자들에게 폭소를 자아내게 한다. 그래서일까? 열네 살 허벽의 삶도 작품 속에서 청소년 특유의 자유로움으로 생생하게 펼쳐질 뿐 아니라 그들만의 꿈과 희망이 순수한 울림으로 독자들을 매료시킨다. 열네 살에 겪은 유쾌 발랄한 사건들을 하루도 빠짐없이 꼬박꼬박 어떻게 일기에 적어 놓았는지 그 내밀함 속으로 들어가 보면, 웃다가 슬프다가 설레고 두근거리는 묘한 감정들을 정신없이 맛보게 된다.


‘중2병’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혹독한 사춘기를 보내는 청소년들이 많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밝고 즐겁고 행복한 청소년들도 있다. 혹독한 무더위로 지치고 짜증나는 일이 많았던 올여름을 보내고, 다가오는 가을에 두드러지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소외되지도 않은 행복한 소년 허벽을 통해 잠시나마 웃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

 

 

 

 

9월 24일 토요일
우울하다. 희정이가 감기에 걸렸다. 희정이는 오늘 수학 공부와 영어 공부도 빠졌다. 나는 정수 이모 집에서 수업을 마치자마자 희정이에게 전화를 걸었다. 나는 정말로 처음에는 희정이 목소리를 알아들을 수 없었다. 희정이는 목이 많이 쉬어서 허스키한 남자 목소리로 말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이 목소리가 참 매력적으로 들렸다.
희정이는 아무래도 오늘은 볼 수 없다고 한다. 나까지 독감에 걸리게 할 수는 없단다. 난 괜찮은데. 나는 전화로 생일을 축하해 주었다. 


작가소개

 

정병진
사춘기 시절에는 하루에 일곱 편이 넘는 영화를 볼 정도로 영화광이었고, 호기심이 많아 백과사전을 옆구리에 끼고 살았다. 작가가 되려는 꿈을 품고 대학에서 철학과 저널리즘을 공부했다. 인간과 세계에 대한 통찰을 얻고 싶었다. 하지만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대학원 진학을 포기하고, 지리정보시스템을 개발하는 컴퓨터 프로그래머가 되었다. 이후 IT 분야에서 프로그램 설계, 모바일 서비스 기획, 마케팅, 전략기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력을 쌓았다. IT 분야의 경력이 쌓일수록 삶은 피폐해졌다. 마치 볼드모트처럼 영혼이 산산이 부서진 채 살아갔다. 그러던 중 도쿄로 출장을 갔다가 거의 2만 명이 사망한 동일본 대지진을 겪었다. 무너질 듯 흔들리는 고층건물 안에서 고통 없이 즉사하길 빌면서도, 만약 무사히 살아남는다면 나의 길을 가겠다고 다짐했다. 약간의 시간이 지체되기는 했지만 결국 그날의 약속을 지켰다. 난생처음 쓴 장편소설 《어쩌면 좋아 열네 살》이 출간되는 행운을 얻었고, 제2회 에스콰이어 몽블랑 문학상을 수상했다. 한여름 땡볕 아래서도 씩씩하고 유쾌하게 걷는 열네 살 소년처럼 살아갈 것이다.

관련 도서 엑셀 다운로드
등록

전체 댓글 [0개]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 글 다음 글
목록 보기